Rimien Siarte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방금 전까지만 해도 분명 소란스러웠던 것 같은데 이제는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아. 어떻게 된 거지. 뻔뻔한 생각이 들었다. 알고 있었다. 모두 불타버렸다. 불타지 않은 자는 뜯어먹혔다. 무덤에서 기어올라온 마물이 산자의 살을 물어뜯는다. 역병이 돌 것이다. 탁기가 사방에 가득했다. 공기가 푸르게 물들어있었다.
언제나 복잡하던 머릿속이 청소라도 된 것처럼 맑았다. 하늘이 붉었다. 피비린내와 살이 타는 냄새가 뒤섞였다. 평소였으면 구역질을 하고도 남았을 역한 냄새를 아무렇지 않게 맡으며 씻고 싶다고 생각했다. 결국 벌어지고 말았다.
알고 있었다. 결국은 일어날 일이었다. 당연한 일이지만 당연한 일이라는 사실을 아는 건 자신 뿐이었다. 그래서 단휼은 홀로 남았다. 상관은 없었다. 딱히 가족의 품이 그립다거나 하지는 않을 터였다.
멍하니 앉아있는 것도 지겨워져서 자리를 털고 일어났다. 옷차림을 점검한다. 피 한 방울 묻지 않은 깨끗한 차림이었다. 검푸른 불꽃은 넓은 저택을 모조리 불태웠지만 단휼의 옷자락은 건드리지 못했다. 불꽃을 뚫고 단휼을 건드릴 수 있는 자도 없었다. 광활한 대지가 단휼의 통제 하에 있었다. 단휼은 손에 닿는 모든 것을 불태우기를 택했다.
졸렸다. 옷이 말끔한 것을 확인하자 어서 이 지저분한 장소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지독한 냄새로부터 멀어지고 싶었다. 기분 나쁜 살점이나 시체로부터도.
저택은 너무 넓어서 걸어도 걸어도 밖이 보이지 않는다. 단휼은 저택을 채 벗어나기도 전에 지쳐버렸다. 쪼그려앉아 훌쩍인다. 짜증나. 경공을 써서 날아가면 되겠지만 그것마저 귀찮았다. 단휼은 말 한 마리 남겨두지 않은 몇 시간 전의 자신을 원망했다.
조금 울고 나니 개운해졌다. 내력을 모아 발끝에 집중하고 가볍게 발을 구르자 순식간에 지면이 멀어졌다. 빙글 돌아 바람을 탔다. 하늘을 날아 저택의 담장을 넘는다.
평소라면 마을까지 그대로 날아갔겠지만, 오늘은 어쩐지 눈에 띄고 싶지 않은 기분이었다. 마을이 보이는 곳에서 땅으로 내려앉는다. 덥수룩하게 기른 금발이 팔락거리며 노을처럼 반짝였다.
다시 한 번 옷매무새를 점검하고 소년은 큰 길로 나선다. 제 눈이 평소보다 선명한 붉은 빛으로 타오르고 있다는 사실은 알지 못했다. 새빨간 눈동자가 주변을 훑자 수풀에 숨어있던 들짐승이 놀라 달아났다.
인적 없는 길거리를 서성이며 사람을 기다렸다. 졸음이 어깨를 무겁게 눌렀다. 얼마나 기다렸을까. 마침내 인기척이 들렸다. 단휼은 느릿하게 고개를 들었다. 시커먼 그림자가 머리 위로 드리웠다. 그 어떤 목석이라도 넘어오지 않고는 배길 수 없었던 미소를 머금고 그에게 뛰어들었다.
“얘, 나랑 자자.”
졸렸다. 얼굴도 모르는 나그네는 단휼의 작은 몸을 가뿐하게 안아들었다.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